여행사에 보낸 ‘영문명’ 실제 여권과 달라 비행기 못 타는일 사라진다

여행사에 보낸 ‘영문명’ 실제 여권과 달라 비행기 못 타는일 사라진다

시애틀조아 0 63

9eebec17fbc4c52e93b819f7bf2fb3bf_1715959640_9544.jpeg 

뉴스1 © 제공: 인사이트 


여행사에 제출한 여권 영문명과 실제 여권 영문 이름이 달라 비행기를 놓쳐본 경험이 있는가? 


앞으로 여행사나 항공사에 제출한 여권정보가 실제 여권상 정보와 달라 비행기를 못 타게 되는 일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.

16일 외교부는 오는 20일부터 '여권정보 진위확인 API'가 공공데이터포털을 통해 공개된다고 밝혔다.

'여권정보 진위확인 API'는 여권정보의 진위를 확인할 수 있도록 외교부가 개발해 공개하는 연계 프로그램의 일종이다.

여행사나 기업에서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여권번호나 로마자 이름 등 고객이 제출한 여권 정보의 진위와 일치 여부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. 

지금까지 여행사나 항공사 등 민간기업은 고객이 제출한 여권번호와 로마자 이름 등이 실제 여권상의 정보와 일치하는지 확인할 방법이 없었다. 

비행기 티켓을 구매할 때 제출한 정보와 실제 여권 정보가 다르면 항공편 탑승을 할 수 없는데 앞으로는 이런 일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.

이 서비스는 하반기에 인천공항공사의 온라인면세점 애플리케이션에도 적용될 예정이다.

면세품 사전 구매 시 입력된 여권정보는 실시간으로 검증돼 고객이 공항에서 면세품을 인도받을 때 실물 여권을 따로 제시할 필요가 없어진다.

윤주석 외교부 영사안전국장은 "이번 서비스 공개로 온라인에서 여권을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'며 “앞으로도 관련 업계 및 기관과 적극 협력해 국민 편익 증진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”고 전했다.

여권정보 진위확인 API의 사용을 원하는 기업은 공공데이터포털을 통해 신청 후 외교부의 승인을 받아 사용할 수 있다.

0 Comments
포토 제목
시애틀조아 최신글